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범위, 충남도 전역으로 확대

‘충남 광역이동지원센터 개소’…도 차원 배차 관제시스템 구축 등

관리자 | 기사입력 2019/10/07 [15:27]

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범위, 충남도 전역으로 확대

‘충남 광역이동지원센터 개소’…도 차원 배차 관제시스템 구축 등

관리자 | 입력 : 2019/10/07 [15:27]

충남지역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높일 광역이동지원센터가 내포신도시에 둥지를 텄다.

 

  광역이동지원센터 개소로 기존 시군에서 한정적으로 운영하던 특별교통수단 이동 범위가 도 전역으로 확대됐다.

 

  충남도는 7일 양승조 지사, 유병국 도의회 의장, 이원재 장애인복지시설협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광역이동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은 홍보영상 상영, 기념사, 테이프 커팅, 현판 제막식, 센터 시설 관람 및 배차 시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도에 따르면 도내 교통약자는 장애인 6만 5068명, 고령자 36만 2946명, 임산부 1만 5087명, 어린이 10만 2946명, 영유아 동반자 9만 932명 등 총 63만 8000여명에 이르고 있다.

 

  이는 충남 전체 인구의 30.1%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처럼 교통약자 비율이 ⅓ 수준에 이르고 있지만,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따랐던 게 사실이다.

 

  실제 천안에 거주 중인 교통약자가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해 충남도청을 오기 위해선 천안, 아산, 예산 등 3번 이상 장애인콜택시를 갈아타야 했다.

 

  한정된 시군 재원으로만 운영하다 보니 이용대상자, 운행시간, 이용요금 등 기준이 지자체별로 달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광역이동지원센터를 개소함으로써 도 차원의 배차 관제시스템이 구축되고, 실시간 운행상황 관리와 이용요금 정산 등이 가능하게 됐다.

 

  양승조 지사는 “광역이동지원센터 개소로 충남의 교통약자 분들이 더 쉽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됐고,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배차운영 등 효과적인 교통약자 정책 추진을 위한 기초를 놓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도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바우처택시나 임차택시를 도입·활용해 교통수단과 이용자 장애유형에 맞는 맞춤형 교통정책을 확대하겠다”며 “교통약자가 더 자유로운 이동을 바탕으로 더 많은 사회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