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검찰개혁의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 대통령에게 힘모아 달라,

관리자 | 기사입력 2019/10/14 [14:07]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검찰개혁의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 대통령에게 힘모아 달라,

관리자 | 입력 : 2019/10/14 [14:07]

 
조국 법무 장관은 14일  오후에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오늘 법무부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사퇴결정 동기로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선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 이고

온갖 저항에도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건 모두 국민 덕분"이라며 "국민께선 저를 내려놓고 대통령에게 힘을 모아줄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했다.


이어 현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의식한듯 "이유 불문하고 국민에게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며 "장관으로 단 며칠을 일해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제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단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지난시간의 고충을 간접 표현했다,

 

결국 문재인 정권에 부담이 되지 않으려는 결단을 택한것으로 보이는 사퇴의사 였다.

 

이로서 조국의 검찰개혁주도는 35일간의 혁명으로 막을 내리고 야당의 타켓에서 스스로 사라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