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장애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

올해 1346억 원 투입…직업재활·기술훈련 등 자립지원 강화

김헌규 | 기사입력 2020/01/12 [10:38]

충남도,장애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

올해 1346억 원 투입…직업재활·기술훈련 등 자립지원 강화

김헌규 | 입력 : 2020/01/12 [10:38]

 충남도 청사

  충남도는 12일 장애인 생애주기별 필요 서비스를 분석, 돌봄·취업 등 장애인 자립지원 사업에 1346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34% 증가한 수치로, 장애인 개인의 욕구와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

 

  도는 우선 중증지체장애인 등 3900명에게 가사, 이동, 방문목욕 등 일상생활 지원을 위한 활동보조 바우처를 지난해보다 43% 증액한 806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희귀난치성질환, 최중증 중복 장애인과 고령 장애인 등 2000명에 대해선 도비 96억 원을 투입, 활동보조 바우처를 추가 지원키로 했다.

 

  또 장애인 권익 옹호 활동, 탈시설, 동료상담가 지원, 자립생활 기술훈련 등을 위해서도 12억 원의 예산을 7개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센터에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증장애인 직업재활 시설 20개소에 운영비 등 109억 원을 지원, 종사자 및 근로 장애인의 처우를 개선하고 장애인 생산품 기술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밖에 △중증장애인 지역맞춤형 일자리 사업 1380명 △발달장애아동 돌봄 서비스 및 힐링캠프·테마여행 등 장애인 가족 휴식 지원 사업 2600명에 각각 180억 원, 144억 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도는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성인 중증발달장애인의 사회 참여와 돌봄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시범사업으로 추진 중인 주간 활동과 방과후 활동 서비스를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이정구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장애인 자립정책이 양적 확대에 머무르지 않고,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장애 특성과 개인의 욕구를 반영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그동안 갈 곳이 없어 집에만 머물던 복지 절벽상태에 놓인 최중증 발달장애인을 위해 취미·직업재활 등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 장애인 수는 지난해 12월 기준 지체 6만3222명, 시청각 3만4129명, 발달 1만3074명 등 총 13만3724명(전국 5.1%)으로 집계됐으며, 아동기 발달장애로 인지·의사소통·자기 통제 능력이 부족해 평생 부모의 보살핌이 필요한 발달장애인 수는 전년대비 4.1%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9' and wdate > 1577204065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