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핫 이슈]아산 경찰인재개발원 內 격리 수용자 1명..."코로나 바이러스"확진

-양 승조지사,“확진자 나왔어도 접촉자는 극도로 제한돼 안심해도 된다.”

김헌규 | 기사입력 2020/02/07 [16:54]

[핫 이슈]아산 경찰인재개발원 內 격리 수용자 1명..."코로나 바이러스"확진

-양 승조지사,“확진자 나왔어도 접촉자는 극도로 제한돼 안심해도 된다.”

김헌규 | 입력 : 2020/02/07 [16:54]

▲ 중국 우한교민들이 수용돼 있는 아산경찰인재개발원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해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안심해도 된다."고 밝혔다.(사진)  © 김헌규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한 중국 우한 교민 중 1명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아 우려했던 것이 현실로 나타났다.

 

7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6일 오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교민 1명이 확진자로 판정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지난 2일에 이어 교민 중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이곳에는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두 차례에 걸쳐 신종 코로나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 등은 528명이 수용 중에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임시 생활하던 28세 한국인 남성 교민이 지난 6일 오후 1시경 인후 통 등 증상을 호소해 시행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수용자들이 1인실에서 격리 생활을 하기 때문에 전염 가능성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며 "체류자 관리 등에 더 신중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충남도 양승조지사는 7일 오후 1시30분 충남대책본부 현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충남도 현장대책본부 운영상황 및 향후 계획 등을 설명했다.

 

양 지사는“도지사 임시 집무실 꾸미고, 회의실 만들고, 이곳에(초사동) 숙소를 정한 것은 아산시민들이 불안감을 없애기 위한 것”이라며“또한 도청관련 단체들도 이곳에 와서 식사도 하고, 커피 한잔이라도 마셔주는 것이 극도로 우축된 아산 경제 회복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밝혔다.

 

또 양 지사는“정말 고마운 것은 아산시민들의 희생정신과 결단, 아산시민을 넘어 충남도민 중앙의 많은 사람들이 이 일에 함깨 해주고 방문 릴레이, 현장에 동참해 준 것이 도지사로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일로 충남도는 백서를 만들 계획에 있다고 밝혔다. 양지사는“일련의 과정을 통해 국가적 재난, 국가적 위기상황을 멋지게 함께 극복한 성과를 준비를 하고 자료를 만들고 있다.”며“아사시민과 충남도민이 어떻게 극복하고 대처했는지 잘 보여주는 모범사례를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양지사는“이번 국가적 재난에도 도지사 임시 집무실 방문한 것이 106건, 1516명과 간담회 가졌다.‘면서”위문품은 물론 현금4억815만원, 마스크 3만1500장 기부, 가습기600개, 애경산업에서 생필품 600셋트, 마스크 1만개 사회복지 공동모금회를 통해 받은 것을 주민들과 경찰근무자에게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확진자와 관련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충남도에서는 언제 알았는지에 대해 양 지사는“확진자는 중앙의료원으로 이송했다.”면서“도에서 알게 된 것은 6일 오후 9시경에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알았고, 지사는 오전에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된 것과 관련해 양 지사는“확진 의심자가 나왔을 때 단국대 병원으로 가는 것이 매뉴얼 상 맞지만 천안으로 오는 것은 무리가 있어 중앙의료원과 협의해 그곳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격리 수용 1주일이 지난 시점에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수용기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양 지사는“14일의 잠복기간이 끝나면 경찰인재개발원을 떠나게 된다.”며“추가 협의필요하면 그런 방향으로 기간 연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본적으로 확진가 나와도 접촉자는 극도로 제한돼 있고, 1인1실을 사용을 원칙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확산은 없고 아산시민들은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양 지사의 설명이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