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천안갑 운영위원회,"전략공천 결사 반대...결의문 중앙당에 전달"

-"명분없는 전략공천시 모든 방법으로 대응할 것”

김헌규 | 기사입력 2020/02/24 [17:16]

민주당 천안갑 운영위원회,"전략공천 결사 반대...결의문 중앙당에 전달"

-"명분없는 전략공천시 모든 방법으로 대응할 것”

김헌규 | 입력 : 2020/02/24 [17:16]

▲ 더불어민주당 천안갑운영위원회는 지난 23일 결의문을 통해 “천안갑선거구 전략공천을 결사 반대한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 김헌규



더불어민주당 천안갑운영위원회(위원장 배경수)는 지난 23일 결의문을 통해 “천안갑선거구 전략공천을 결사 반대한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제21대 총선 천안갑선거구에 대한 공천방침이 아직까지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천안병선거구에 전략공천이 유력시 됐던 최기일 교수를 중앙당 모 여성 최고위원의 강력한 주장으로 천안갑선거구로 변경해 전략공천한다는 소문이 나도는 등 한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천안갑 운영위원회는 지난 23일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천안갑 운영위원회, 천안갑 상무위원회, 천안갑민주당원 일동의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 결의문에서 “인재영입이라 할지라도 본선 경쟁력에 의한 철저한 검증을 실시할 것, 지역현실을 무시한 무리한 전략공천이 이루어질 경우 모든 수단과 방법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략공천 반대의견을 강하게 표명했다.

 

천안병 윤일규의원이 제21대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공식발표한데 이어 24일 김종문 예비후보도 이런 전략공천에 대해 중앙당에 건의문을 올린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현직의원인 더민주당 박완주의원이 출마하는 천안을만 전략공천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지역 정가에서는"더민주당은 경선이라는 기본정신에도 위배되는 것으로 지역정서를 모르고 전략공천을 하는 것 또한 천안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전략공천을 하려면 형평성에 맞게 천안을도 동시에 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볼멘 소리를 높이고 있다.

 

천안갑 이충렬 후보도 24일 기자회견에서 전략공천 소문에 대해"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며"전략공천 소문에 대해 일희일비 하지 않고 충직하게 가겠다."며 전략공천을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천안갑위원회 배경수 위원장은 결의문을 통해, “전략공천은 반드시 승리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면서"천안에 살지도 않고 얼굴도 모르는 신인을 천안에서도 가장 험지인 우리 지역에 전략공천 한다는 것은 선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역에서 오랜 기간 경쟁력을 키워 온 후보들이 있고,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선거상황에서 명분없는 전략공천은 필패로 가는 길이며, 이를 막기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해 당원 500여명의 전략공천 반대서명을 받아 지난 23일 중앙당에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