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속보] 천안시,“코로나 극복위한 500억원 규모 추경예산 편성”제안

김헌규 | 기사입력 2020/04/01 [11:00]

[속보] 천안시,“코로나 극복위한 500억원 규모 추경예산 편성”제안

김헌규 | 입력 : 2020/04/01 [11:00]

-소상공인 지원 296억원, 비정규직·일용직 노동자 113억원

-버스·택시 등 운수업체 종사자 63억원 지원

-코로나19 대응 관련, 성립 전 예산 등 28억원

 

▲ (사진 천안시 박재현기획경제 국장)     ©김헌규

천안시가 천안시의회 제 23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위한 500억원 규모 추경예산을 긴급히 편성을 제안하고 나섰다.

 

박재현 기획경제국장을 통해 제안된 이번 추경예산은 총 500억원이다.

 

천안시는 2월말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했고,이로 인해 민간의 소비 활동이 위축되어 지역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시민생활 안정과 어려운 경제위기 조기 극복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긴급히 편성하게 됐다는 것이 박 국장의 설명이다.

 

세부내역을 보면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96억원을, 실직 등의 피해를 입고도 기존 복지제도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비정규직 및 일용직 노동자를 위해 113억원을, 또한 버스 및 택시 등 운수업체 종사자 지원을 위해 63억원 등이다.

 

또 코로나19 대응 관련, 성립 전 예산 등 28억원을 추가 계상했다고 설명햇다.

 
박 국장은“이번 긴급 추경예산의 재원은 긴급사항인 만큼 지방세, 세외수입 등을 조정치 않고 활용 가능한 재원을 우선해 세입조치 했다.”고 밝혔다.

 

박국장은 주요 재원에 대해 도비 247억원, 재난관리기금 90억원, 통합관리기금 120억원, 순세계 잉여금 31억원을 추가 세입 편성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이번 긴급 추경예산안이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게 즉시 지원돼 생활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추경안에 대해 원안가결 해 줄 것”을 요청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