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학식(學食)의 변신은 무죄”..."학생들, 만족도↑가격↓"

순천향大,"입맛 대로 골라 먹는 다양한 메뉴,'푸트코드'"변신

김헌규 | 기사입력 2020/05/20 [10:26]

“학식(學食)의 변신은 무죄”..."학생들, 만족도↑가격↓"

순천향大,"입맛 대로 골라 먹는 다양한 메뉴,'푸트코드'"변신

김헌규 | 입력 : 2020/05/20 [10:26]

-학식개선으로 학생복지 향상 기여,"백화점식 푸드코트 7가지 신상 메뉴 선보여”

 

▲ 순천향대는 종전에 운영하던 학교내 식당(이하 학식) 두 곳의 인테리어를 백화점식 ‘푸드코트’로 개선했다.(사진)   © 김헌규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종전에 운영하던 학교내 식당(이하 학식) 두 곳의 인테리어를 백화점식 ‘푸드코트’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다양한 메뉴를 입점 시켜 선택의 폭을 확대 시키는 한편 이에 대한 학생들의 만족도는 몰론 다양한 메뉴에 푸트코트 스타일의 변화된 모습에 학생들의 발길을 사로잡으면서 학생복지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이 대학의 학식 개선 포인트는 푸드코트 스타일과 다양한 신상 메뉴에 있다. 교내 학생회관과 향설2관 식당 2개소를 푸드코트로 개편하여 7개 프랜차이즈로 운영한다.

 

지금까지 한식뷔페, 라면, 덮밥 등 단순 메뉴에서 ▲에그 셀런트, ▲만권화밥, ▲HAZ BEN, ▲홍대쌀국수 브랜드가 학생회관에 ▲크앙분식, ▲시골집 해장국, ▲중앙칼국수등이 학생들의 선호도를 감안해 향설생활 2관내에 배치 시켰다.

 

전체 7개 코너에 20가지 신상 메뉴로 확대하면서 학생들의 선호도에 따라 1~2개의 브랜드를 추가적으로 입점시킬 계획도 검토 중이다.

 

특히, 가장 중요한 것은 메뉴의 가격대로 종전의 5000원~5900원에서 신상 메뉴의 경우 2500원대 김밥부터 4900원 카레우동 5900원, 직화삽겹살덮밥 7000원대 해장국까지 선택의 폭을 다양하게 확대 시겼다는 점도 눈에 띈다.

 

또, 기존의 ‘향설1관’ 식당도 개선했다. 기존 한식뷔페에 달걀프라이, 토스트, 잔치국수, 비빔밥에 탄산음료를 추가해 무한 리필로 즐길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향설 3관 역시 라면, 덮밥 등 저렴한 메뉴로 구성해 운영한다.

 

대학측 관계자는 “지난해 10월부터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 내용을 종합,우선 순위를 정한 후 푸드코트 메뉴 입점업체를 선정했다”며 “여러차 례 학생회 간부들과 설문조사 및 다양한 메뉴 선정을 위한 검토과정을 거쳐 학생만족도를 높여 주기 위한 학식개선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또,“지난 동계 방학때 부터 소위 수도권에 위치한 20여개 주요 대학들의 학생식당과 브랜드를 방문해 인기 메뉴를 조사하는 한편, 재학생 3000여명이 참여한 설문조사를 통해 나타난 가격대, 메뉴선호도 등을 토대로 개선점을 찾고 학생 만족도를 높여 주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 학생들에게 와면 받아왔던 학교식당을 개선하고 다양한 메뉴를 선 보이면서 학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이는 학생 복지에도 많은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사진)  © 김헌규



그동안의 ‘학식’이 학생들로 부터 외면 받았던 이유는 다양하게 나타났다.

 

지난 학기, 학식에 대해서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대체적으로 학교밖으로 나가야 하는 시간이 없어서 ‘그냥 먹는 학식’이었다거나, 타 대학은 ‘학식이 싸고 간편하게 먹기위해 이용하고 있다’는 등 다양하다.

 

또, 지금까지 학식이 밖에 있는 식당 가격과 비교할 때 비슷한 가격대에 맛도 떨어졌다는 등의 만족도를 갖추진 못한 학식으로 평가됐다. 이렇게 학식이 외면받는 가장 큰 이유는 가격은 비싸다. 맛이 없다. 메뉴가 바뀌지 않는다로 요약된다.

 

김민지(여, 작업치료학과 18학번) 학우는 “지난 학기 학식에 대한 생각은 차라리 편의점에서 먹는 라면이 더 나을 정도라고 생각됐다”며 “신상으로 바뀐 학식에 대한 생각은 맛집으로 소문난 음식이 다양하게 들어와 기대가 많이 되고 막상 수업이 없어도 찾아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윤교 학우(여, 경영학과 18학번)는 “학식에서 다양한 프랜차이즈 메뉴가 입점했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취생 입장에서도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메뉴가 많아 가격대면에서도 만족한다”고 말했다.

 

또, 크앙분식 브랜드 복진홍 점장은 “학생들이 확대된 메뉴에 대해 관심이 높은 것을 볼 때 교내 식사 만족도 향상은 물론 나아가 학생복지 향상에도 기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동식 학생처장은 “이번 학식이 신상 메뉴와 푸드코트 스타일로 개선하면서 학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는 교내 각 메뉴 점장과 학생회와 함께 공동으로 운영하는 학식 만족도 조사 및 학식개선위원회를 발족해 정기적인 위원화 활동과 모니티링을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메뉴 개편 등 다양한 개선 노력을 통해 학생 만족도 제고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