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안시, 원도심정비사업연합회와'상생협약'체결

시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에 따른 인허가 지원,연합회는 주변식당 이용 약속

김헌규 | 기사입력 2020/06/23 [17:14]

천안시, 원도심정비사업연합회와'상생협약'체결

시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에 따른 인허가 지원,연합회는 주변식당 이용 약속

김헌규 | 입력 : 2020/06/23 [17:14]

   상생협약을 체결한 박상돈 시장(우)과 장인수 회장(좌)

 

 23일 천안시와 사단법인 천안시원도심정비사업연합회(회장 장인수)가  원도심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천안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박상돈 시장과 장인수 회장(부창구역 조합장), 강수한 부회장(문화지구 조합장) 등이 참석했다.

 

  상생협약에 따라 시는 적극적인 인․허가 및 도시․주거환경정비기금으로 정비기반시설 설치비용과 정비사업에 대한 기초조사비 보조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천안원도심정비사업연합회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장식당을 미운영하도록 유도해 주변식당을 이용하는 데에 적극 동참하고, 지역 업체 참여를 높이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협약체결후 기념촬영


박상돈 시장은 “이번 협약체결로 천안시와 천안시원도심정비사업연합회 간 협력체계가 구축돼 재개발․재건축이 가속화됨은 물론 코로나19로 어려운 상인과 지역업체 이용으로 지역경제 침체가 극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인수 회장은 “주변 식당과 지역업체를 이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며, “또 행정지원과 기금활용으로 조합원의 비용 부담이 최소화되고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인수연합회장은 현재 부창지구 재건축조합장을 겸임하며 부창지구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가고있어 정비사업 전문가로 정평이 나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