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 충남지사,청와대 방문 ‘충남 혁신도시 지정’ 등 요청

지역민심전달, 현안사업 지원 요청

김헌규 | 기사입력 2020/07/30 [06:45]

양승조 충남지사,청와대 방문 ‘충남 혁신도시 지정’ 등 요청

지역민심전달, 현안사업 지원 요청

김헌규 | 입력 : 2020/07/30 [06:45]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도내 핵심 현안을 추려 청와대를 찾았다.

 

  청와대·국회 이전 등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민심을 전하고, 지역 현안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바쁜 발걸음을 옮겼다.

 

  양 지사는 30일 청와대를 방문,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등을 잇따라 만났다.

 

  노 실장과 강 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 △국도38호 노선 지정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사업 정부 정책 도입 △평택∼오송 2복선화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서해선 복선전철 서울 직결 등을 건의했다.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양 지사는 “충남은 국가균형발전의 상징과도 같은 세종시 출범에 가장 크게 기여했으나, 광역도 중 유일하게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되며 국가균형발전 정책에서도 소외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종시 출범에 따른 인구 13만 7000여명 감소, 면적 437.6㎢ 감소, 경제적 손실 25조 2000억 원 등 사회적·경제적 손실은 도민에게 큰 상실감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충남 혁신도시는 충남 혁신 성장의 거점으로, 국토 발전 축을 경부축에서 동서축으로 새롭게 확장하며 국가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모두가 골고루 잘 사는 균형발전 촉진을 위해 조속한 심의를 통해 충남 혁신도시가 지정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수석에게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함께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제품 기술 개발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등을 설명했다.

 

  양 지사는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사업은 조력발전소 건설 추진에 따른 갈등, 허베이스피리트호 원유 유출 사고 피해 등과 같은 충남 서해안의 상처를 치유해 줄 유일한 대안”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공약을 통해 이를 뒷받침 했고, 작년 10월에는 직접 충남을 방문해 환경과 경제가 공존하는 해양신산업의 미래를 약속했다”라며 가로림만 해양정원 국가 사업화를 위한 예타 통과와 내년 국비 반영 지원 등을 요청했다.

 

  김 수석에게는 역시 충남 혁신도시 지정 지원과 함께 △KBS 충남방송국 설립 △충남 장애인가족 힐링센터 건립 등을 설명하며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양 지사는 “충남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KBS가 없어 각종 방송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220만 도민의 알권리 보장과 지역뉴스 생산 확대, 재난 상황 신속 전파 등을 위해 KBS 충남방송국이 조속히 설립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