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송비용부담 판결

2020. 9. 1. 판례공보 요약본

문학모 | 기사입력 2020/09/02 [08:47]

소송비용부담 판결

2020. 9. 1. 판례공보 요약본

문학모 | 입력 : 2020/09/02 [08:47]

 

2020. 7. 17.자 2020카확522 결정 〔소송비용부담및확정〕

[1] 소 취하로 소송이 끝난 경우, 소를 취하한 원고가 소송비용의 부담자가 되는지 여부(원칙적 적극)

[2] 소송비용부담 및 확정절차에서 소송비용부담에 관한 실체상의 권리가 소멸하였다거나 이전되었다는 등의 사정을 주장․증명하여 심판의 대상으로 삼을 수 있는지 여부(소극)

 

[1] 소 취하로 인하여 소송이 끝난 경우 당사자의 신청이 있으면 법원은 민사소송법 제114조 제1항에 의하여 결정으로 소송비용의 액수를 정하고 이를 부담하도록 명해야 하는데,

 

이때 법원은 민사소송법 제114조 제2항에 의하여 같은 법 제98조 내지 제103조의 규정을 준용하여 소 취하의 경위,

 

각 당사자의 소송행위의 내용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하여 재량에 의하여 소송비용을 부담할 자와 그 부담액을 정할 수 있으나,

 

소의 취하는 처음부터 소송계속이 없었던 것으로 간주되는 것이므로 그 소는 원칙적으로 원고에게 무익한 것,

 

즉 권리의 신장 또는 방어에 필요한 행위가 아니었던 셈이 되어 피고가 채무를 이행하였기 때문에 소를 취하한 것이라는 등의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패소한 당사자에 준하여 소를 취하한 원고가 소송비용의 부담자가 되는 것이 원칙이다.

 

[2] 소송비용부담의 재판은 본안사건 소송절차에 대한 부수적 재판으로서, 본안사건 청구의 당부와 그 밖에 소송행위의 필요성, 소송지연 등 본안사건 소송절차 내의 사정만을 고려하여 부담의무 주체 및 부담 부분을 판단하여야 하고,

 

소송비용부담에 관한 실체상의 권리가 소멸하였다거나 이전되었다는 등의 사정은,

 

소송비용부담 및 확정결정의 집행단계에서 청구에 관한 이의의 소 등으로 다툴 수 있음은 별론으로 하고, 소송비용부담 및 확정절차에서 이를 주장⋅증명하여 심판의 대상으로 삼을 수는 없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