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도·시·군 수습·한시적 역학조사관 교육실시

재확산 대비 역학조사관대상 실무·이론 강의

김헌규 | 기사입력 2020/10/20 [15:40]

충남도,도·시·군 수습·한시적 역학조사관 교육실시

재확산 대비 역학조사관대상 실무·이론 강의

김헌규 | 입력 : 2020/10/20 [15:40]

  수습 역학조사관을 대상 교육모습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감염병 예방 및 확산 차단을 위해 추가 임명된 수습 역학조사관을 대상으로 역량 강화에 나선다. 

 

  도는 20일 도와 시·군 영상회의실에서 ‘시·군 수습·한시적 역학조사관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임명한 시·군 수습·한시적 역학조사관을 대상으로 역학조사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교육하기 위해 마련했다. 

 

  도와 시·군의 수습·한시적 역학조사관, 역학조사 추적조사 지원팀 등 116명이 참여한 이번 교육은 강의, 토의,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역학조사관 역할 및 현장 역학조사 수행방법 △코로나19 개요 및 역학조사 이론 등을 강의하고, 역학조사 사례를 토대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역학조사관은 감염병 발생 시 현장에 나가 감염병 여부를 확인하고, 감염 경로 조사를 담당하며 △역학조사 실시 기준 및 방법 연구 △감염병 관련 역학 연구 △감염병 관리 및 대응 관련 정책 제안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그동안 역학조사관 임명 권한이 광역지자체장에게만 있어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시·군 자원을 도 역학조사관으로 임명해 2명에서 최대 10명까지 운영해 왔으나, 감염병 신속 대응 필요성이 커지면서 지난달 감염병예방법이 개정돼 인구수 10만 명 이상인 시·군·구의 장은 소속 공무원으로 1명 이상의 역학조사관을 두게 됐다. 

 

  이에 따라 법 개정 이후 현재 도내에는 수습 역학조사관 17명, 한시적 역학조사관 9명 등 총 26명의 역학조사관이 활동 중이다. 

 

  구체적으로는 도 2명, 천안시 5명, 공주시 2명, 보령시 3명, 아산시 4명, 서산시 1명, 논산시 2명, 당진시 3명, 홍성·서천·예산·태안군 각 1명 등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