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기획]천안추모공원,“직영전환 촉구 기자회견의 진실은?”

-주민101명이 나눈 7억9000만원,“보조금VS보상금”논란

김헌규 | 기사입력 2020/11/17 [15:28]

[뉴스기획]천안추모공원,“직영전환 촉구 기자회견의 진실은?”

-주민101명이 나눈 7억9000만원,“보조금VS보상금”논란

김헌규 | 입력 : 2020/11/17 [15:28]

-법적근거 없어 처벌은‘글세?’,市,“환수조치 검토”

-처벌은 '미지수'

 

▲ 정의당 충남지역위원회는 지난17일 천안시청브리핑룸에서 천안추모공원 위탁운영을 받은 주)메모리얼 파크주민들에게 노인복지기금을 나눠주고, 불법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수시기관과 탈세에 대해서는 국세청에서 조사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사진)  © 김헌규

 

정의당 충남지역위원회(위원장 황환철)가 천안추모공원 직영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관련해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해 본지가 집중 재조명해 봤다.

 

하지만 취재 결과 상당 부분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파악됐다.

 

정의당은 지난 17일 오전 10시30분 천안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로부터 위탁운영하고 있는 주)메모리얼파크가 각종 보조금 횡령, 불법 운영, 인권, 부당 노동, 경영권 분쟁 등 총체적인 문제점이 있다며 수사기관에서 수사를 촉구했다.

 

하지만 본 기자가 브리핑의 주체인 정의당 황환철 위원장에게“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입증할 증거자료가 있느냐”는 질문에“확실한 물증은 없다.”며 의혹만을 제기했다.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주)메모리얼파크는 천안시 보조금 30억원을 받아 5억여원을 탈세했다는 의혹이 있다.”면서“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이 전혀 없을 뿐 더러 노인복지기금까지 횡령한 사실까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확실한 물증이 없다고 하면서도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국세청과 관계기관이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하는 이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또 정의당은 기자회견에서“지난2011년 천안시가 7억9000만원을 원덕리 마을 노인복지기금으로 정기예탁을 하면서 원금 보존을 원칙으로 지급했다.”면서“주)메모리얼파크는 원주민 101명에게 1명당 800만원씩 나눠가져갔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근로계약서도 없이 ▲근로자 불법 채용,▲2개의 매점 운영에 따른 직원들의 보건증 미비, 망자를 운구하는 ▲운전자의 특수여객 버스운전 자격증도 없이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며 추가로 폭로했다.

 

하지만, 이런 내용과 관련해 “증거자료가 있으면 제출해 달라.”는 기자의 요구에“확실한 물증은 없다.”고 거듭 밝혔다.

 

이에 천안시 관계자는“노인복지기금과 관련해 환수절차를 밟겠다.”면서도“주민들은 나눠가진 돈의 성격은 확인은 됐지만 혐오시설 유치에 따른 주민들은 보상금 성격으로 생각하고, 시는 완전 보조금이 아닌 보조금 성격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법적조치는 검토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천안추모공원은 지난2004년부터 2020년까지 천안시 광덕면 원덕리 주민이 유치하면서 천안시로부터 120여억원의 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다.

 

성무용 전 시장 재임시절 조성된 이 추모공원 운영과 관련해 원덕리주민으로 구성된 천안시 추모공원장례식장과 천안시가 지난2017년12월,‘천안추모공원 장례식장 시설관리 및 운영위수탁 협약’에 따르면 수탁기간은 지난2018년1월1일부터 2020년12월31일까지로 명시하고 있다.

 

계약기간은 3년 단위로 하고 단,재 계약시 마을 주민에게 우선권을 준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결국 영구적인 계약인 셈이다.

 

협약서 제10조(협약의해지)에 따르면 ▲천안시가 행정상 정당한 지시 및 감독행위에 대해 수차례 위반하거나 불이행 시, ▲운영상 잘못으로 천안시가 심하게 명예가 훼손 및 실추시, ▲운영주체 다수가 조직적으로 위법행위(횡령 및 회계부정)로 형사처벌의 사유가 발생해 운영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었을 때로 명시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