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금산군, 인삼·약초 지원 41억5600만 원 투입

객토·차광망·발효부숙제 및 연작장해방지·생장촉진 지원

김헌규 | 기사입력 2021/01/12 [10:06]

금산군, 인삼·약초 지원 41억5600만 원 투입

객토·차광망·발효부숙제 및 연작장해방지·생장촉진 지원

김헌규 | 입력 : 2021/01/12 [10:06]

 

▲ 금산군은 올해 인삼·약초 지원을 위해 41억5600만 원을 투입한다.(사진)  © 김헌규



금산군은 올해 인삼·약초 지원을 위해 41억5600만 원을 투입한다.

 

해당 사업은 △객토 지원 △차광망 지원 △나무지주목 지원 △철재해가림 지원 △발효부숙제 지원 △유기질비료 지원 △연작장해방지 및 생장촉진제 지원 △안전성 검사비 지원 △인삼 GAP 인증비 지원 △약용작물 시설현대화 △친환경약초생산 지원 △지역맞춤형 생강 연작장해 예방 및 생장촉진제 지원 △신소득 경제작물 재배단지 조성 등 13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객토 지원에 13억 원을 투입해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돕는다.

 

인삼농가를 위해서는 15억5100만 원을 들여 차광망(농가당 최대 60롤), 인삼재배 예정지 발효부숙제(50% 보조), 유기질 비료(유박) 등을 지원하고 연작장애방지를 위해 고온 예방제, 예정지 관리제, 생장촉진제도 제공한다.

 

또한 GAP농가가 아닌 일반농가를 대상으로 채굴전 인삼 잔류 농약 및 중금속 검사비를 지원한다. GAP농가를 위해 인증비를 지원에 나선다.

 

약용작물 시설현대화를 위해서는 3억500만 원으로 생산자단체, 약초영농조합법인 등에 저온저장시설 및 가공장비를 보급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금산약초생강작목회 70농가를 대상으로 연작장해 예방을 돕고 생산자단체, 약초영농조합법인 등에 소형 농기계를 지원에 총 4억 원을 투자한다.

 

군 관계자는 “올해 인삼·약초 농가들을 지원에 대한 계획이 수립됐다”며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농가 수익 증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