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안시,"자전거 둘레길 100리 추진한다."

2025년까지 둘레길 39.6km 등 총 78km

김헌규 | 기사입력 2021/02/08 [12:53]

천안시,"자전거 둘레길 100리 추진한다."

2025년까지 둘레길 39.6km 등 총 78km

김헌규 | 입력 : 2021/02/08 [12:53]

-기존 자전거 도로와 연계, 환 종주 코스개발

▲ 8일 오전 박상돈 천안시장이 기존 자전거 노선을 활용한 ‘천안형 자전거 둘레길 100리’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잇다.(사진)  © 김헌규



천안시가 오는 2025년까지 천안의 역사와 문화를 잇는 ‘천안형 자전거 둘레길 100리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8일 오전 박상돈 시장은 기존 자전거 도로연결을 통한 환 종주 코스개발 등 천안형 자전거 둘레길 100리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천안형 자전거 둘레길 100리는 연장 39.6km에 달하며 성환천 억새길과 입장 포도길, 입장부소문이길 등 지역 자연경관이 배경이 되는 명소를 연결하는 방식이다.

시는 2022년까지 성환천 13.5km 제방도로에 북부 지역 주민들의 여가 활동 공간이자 자전거 이용자들이 즐겨 찾는 라이딩 코스로 자리 잡을 성환천 억새길을 조성하고, 이후 2025년까지 15.2km 입장천변 포도길과 10.9km의 입장 부소문이길 등을 포함한 나머지 구간을 연결해 완성할 계획이다.

현재 추진 중인 10.3km 북면 병천천 벚꽃길 자전거도로 사업이 마무리되면 천안형 자전거 둘레길과 연결시켜 기존 독립기념관과 천안 삼거리 공원을 지나 천안천까지 이어지는 28.1km 자전거 도로와도 연결해 자연경관과 주요 관광지, 역사적 명소를 포함한 천안시의 한 바퀴 둘러볼 수 있는 총 78km ‘천안시 환 종주 자전거도로’를 최종적으로 완성한다.

천안시 자전거둘레길 100리 노선도 천안시 환 종주 자전거도로 외에도 국가자전거 도로망과의 연계 노선을 개설(자전거도로 10개 노선)해 다른 지역과 단절돼있는 자전거도로 연결로 획기적인 자전거 인프라 구축도 추진한다.

자전거 이용자들이 즐겨 찾는 구간인 한강과 수도권 중심의 국가 자전거 도로망과 대전·세종권의 금강 자전거길과 연결하고, 문경 새재길과 낙동강, 부산으로 이어지는 국가자전거 도로를 연계한다는 구상이다.

또 시민의 안전을 위한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저번 확대와 공유자전거를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자전거도로 통행이 허용됨에 따라 자전거 횡단도 구간 보도 턱 낮추기, 안전표지 확충 등 안전한 자전거도로 환경을 구축한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잠시 중단했던 공공자전거 대여사업도 향후 추이를 살펴 재운영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밖에 시민이 자전거 이용 시 각종 안전사고 발생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고 보다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재 시행중인 ‘천안시민 자전거 안심보험’에 개인형 이동장치(PM) 자전거 보험을 확대 추진한다.

시는 원활한 자전거 도로의 체계적 정비 및 효율적 관리를 위해 올해 4월 조직개편 시 자전거문화팀을 신설하고 명품 자전거길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박상돈 시장은 “천안형 자전거 둘레길 100리를 통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중심 자전거 르네상스를 천안이 이룩하겠다”라며 “인간과 자연의 조화를 통한 고품격 문화, 관광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