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 지사, 환경보전협회 ‘충남혁신도시’ 이전 제안

- 이우신 환경보전협회장 만나 공공기관 이전 당위성 설명 및 환경정책 논의

김헌규 | 기사입력 2021/04/07 [10:28]

양승조 지사, 환경보전협회 ‘충남혁신도시’ 이전 제안

- 이우신 환경보전협회장 만나 공공기관 이전 당위성 설명 및 환경정책 논의

김헌규 | 입력 : 2021/04/07 [10:28]

양승조 충남지사는 7일 도청에서 환경보전협회 이우신 회장을 만나 충남혁신도시에 협회 이전을 제안했다.

 

이번 만남은 이 회장이 도에서 추진하는 장항 오염정화 토지 활용방안 기본구상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에 참석하면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 이전 당위성과 지원혜택 등을 설명하고, 탈석탄‧탄소중립 금고 선언 참여를 요청했다.

 

특히 장항 오염정화토지의 생태복원 사업 추진을 위한 기술 제공 등 환경교육, 생태복원 분야에 대한 긴밀한 상호협력을 제안했다.

 

양승조 지사는 “지난해 도는 환경교육분야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되는 성과를 이뤘다”며, “우수한 환경교육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는 협회와 긴밀히 협의해 기후변화, 탄소중립 등 환경에 대한 인식개선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신 회장은 “도의 환경교육과 생태복원 정책은 다른 지자체보다 선도적으로 추진하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환경보전협회에서 협조 사항과 지원방안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대한민국의 탄소중립과 그린뉴딜 선도, 환경기술산업 거점화를 위해 충남혁신도시 핵심성장 기능군으로 환경기술 분야를 선정했다.

 

주요 공공기관 유치대상은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보전협회 등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