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여여고 이전, 교육부‘제동’…군민‘반발’

-부여여고 현 부지, 문화재 발굴조사로 이전 불가피

김헌규 | 기사입력 2021/10/18 [10:10]

부여여고 이전, 교육부‘제동’…군민‘반발’

-부여여고 현 부지, 문화재 발굴조사로 이전 불가피

김헌규 | 입력 : 2021/10/18 [10:10]

-교육부, 지역 학생수 감소에 따른 타 고교와 통합 방침

-지역 의원들 역할기대

 

▲ (사진 부여여고)  © 김헌규



문화재발굴로 불가피하게 이전해야 할 부여여고를 교육부가 발목을 잡아 군민들의 반발하고 있다.

 

·도비를 100%를 투입해 이전 할 계획인 부여여고는 교육부는 부여고와 통합을 권고 하고 있는 방침이다.

 

현 부여여고가 자리잡은 곳은고도보존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특별보존지구으로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428호 부여 관북리유적 지정구역으로 사비왕궁터 발굴 조사에 따른 것으로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 같은 실정이지만 지난해925일 교육부와 행정안전부 공동투자심사위에서 이전 심의가 진행됐지만 반려됐다. 이유는 사전절차 미 이행(지방재정계획미수립), 이전타당성 재검토, 의견수렴 미비, 부여고와 통합 검토, 보상금 및 지원금을 제외한 이전비용 자체 추진에 따른 것이다.

 

 

이에 부여군은 지적사항을 모두 완료하고 오는 29일 중앙투자심사위원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심사위원은 교육부 추천 6, 행안부 추천 5명으로 총 11명이다. 만약 교육부가 반대하면 이전은 또 물거품이 된다.

 

 

현재 부여여고 이전 지역은 확정된 상태로 최적지로 손꼽힌다. 과거 종합운동장을 능안골로 결정 됐지만 문화재가 발굴돼 규암으로 바뀌었고, 도서관도 시내에 지으려 했지만 똑 같은 상황으로 홍산으로 옮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부여여고 이전 지역은 사전 검토결과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다. 이미 부여군 문화예술교육 종합타운에 확정됐고, 이전비용도 교육부의 도움이 필요치 않고 문화재청 보상비 150억 원과 도교육청(지방교육재정교부금) 145억 원, 군비 59억 원만으로도 충분하다.

 

시간이 지나면 부여여고가 갈 자리가 없다. 이런 상황인데도 부여군민들은 교육부가 부여여고 이전을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납득할수 없다는 입장이다.

 

교육부는 전국적으로 인구감소에 따른 학생수 감소에 따른 지역 학교와의 통합에 무게를 두면서 신축이나 이전에 부정적입장이다.

 

부여여고 이전은 지역의 여론과 실정을 반영하지 못한 교육부의 방침에 따른 것으로 탁상행정적의 전형이라는 것이 지역민들의 여론이다.

 

부여군민A씨는교육부의 지침이나 뜻은 이해하지만 부여여고는 경제적 논리를 적용해서는 안된다.”면서문화재청의 발굴 조사만 없었다면 부여여고 학생들은 공부에만 열중 할 수 있었고, 논란의 대상이 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현실을 반영한 교육부의 신축적 행정을 주문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교육부 장관을 만나 이전 타당성을 설명했고, 이전의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지만 힘에 겨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군민들과 학부모들은 지역의 국회의원인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등 인사들이 이 같은 상황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해야 주길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