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교육부,부여여고&부여고 통합,“지역 현실 외면”탁상행정 논란

-부여고 47년 된 노후 건물, 교실 수 확보 위한 증축 불가

김헌규 | 기사입력 2021/10/20 [13:52]

교육부,부여여고&부여고 통합,“지역 현실 외면”탁상행정 논란

-부여고 47년 된 노후 건물, 교실 수 확보 위한 증축 불가

김헌규 | 입력 : 2021/10/20 [13:52]

-교육부, 여론조사 결과 수용

-부여여고 이전, 찬 54.83%

 

부여여고 이전과 관련해 교육부에서는 사실상 불가 방침인 가운데 지역민과 학부모등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부여여고 이전을 주장하는 것은 이 부지는 ‘고도보존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특별보존지구로,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428호 부여관북리유적 지정구역으로 문화재청에서 사비왕궁터 발굴 조사에 따라 이전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부여여고 이전과 관련해 교육부의 지침에 따라 지난 5월 12일 학부모와 학생 1375명을 대상으로 찬성 54.83%, 반대 45.17%로 이전에 찬성하는 쪽이 약 10%가 더 많았다.

 

장소는 부여읍 가탑리 390-6번지 일원으로 문화재청 보상비 150억 원, 충남교육청(지방교육재정교부금) 145억 원, 부여군 59억 원 등 총 354억 원으로 군이 자체적으로 확보한 상태다.

 

군민들은“교육부가 이전 비용을 부담하라는 것도 아니고, 단지 이전에 대한 것만 결정해 달라는 것인데도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토로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여론은“부여여고 단독 이전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입을 모으로 있다. 교육부는 일관되게 남자고인 부여고와의 통합을 주장하고 있지만 사실상 지역의 현실을 모르는 탁상행정의 전형이라는 지적이다.

 

그 근거는 현재 통합을 위해서는 교실 수 확보를 위해 부여고를 증축을 해야한다. 현실적으로 증축은 불가능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부여고는 47년이 넘은 노화된 건물로 수직 증축을 위해서는 내진보강을 해야 하고, 건축물 및 건축구조기준에 맞지 않다. 또 수평증축을 하기 위해서는 부지가 협소해 인근 토지를 매입해야 하지만 이마저도 어렵다.

 

토지를 매입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 뿐 더러, 더욱 걸림돌이 되는 것은 문화재보호법상 협의대상이라 언제 첫 삽을 뜰지도 장담하기 어렵다. 실례로 부여군 종합운동장이 그랬다. 이 종합운장 조성과 관련해 문화재 조사로 인해 10년이 소요됐다.

 

현재 충남도 15개 시군의 고등학교는 총 72개교로 학생수는 5만 5000여 명이다. 부여군보다 인구수가 적은 청양군과 계룡시도 고교가 2개나 된다.

 

1개로 통합하라는 것은 지역정서를 외면한 행정으로 학교 통합과 관련해 이전에 무게가 실린만큼 민주주의 대 원칙에 따라 교육부가 이전을 수용해야한다 것이 지역민의 여론이다.

 

이에 군민 A씨는“오는 29일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부여군의 현실을 감안해 단독 이전을 결정해야 한다.”면서“충남도교육청과 충남도가 남의 일 보듯하지 말고 교육부가 실정하지 않도록지역민의 의견을 수용토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