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여여고 단독 신축이전 확정

-지역을 살리는 학교, 지역과 상생하는 학교로 거듭나길-

김헌규 | 기사입력 2021/11/01 [10:31]

부여여고 단독 신축이전 확정

-지역을 살리는 학교, 지역과 상생하는 학교로 거듭나길-

김헌규 | 입력 : 2021/11/01 [10:31]

▲ (사진 부여여고 단독이전을 환영하는 프랭카드)  © 김헌규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달 29일 실시한 교육부-행정안전부 공동투자심사위원회 재심사에서 부여여고 단독 신축이전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부여여고는 「고도보존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과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추진되고 있는 『백제왕도핵심유적 보존·관리 사업』 지구 내에 있어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지난해 부여여고 이전으로 교육부-행정안전부 공동투자심사에 상정했으나 관내 소규모(부여고) 학교와 통합 검토 등 5가지 사유로 반려 결정을 받았다.

 

부여군과 충남도교육청은 지역사회 의견수렴, 학부모 대상 부여고와 부여여고 통합 찬반투표 실시 등 5가지 반려 의견을 모두 이행하고 지난 8월에 공동투자심사위원회에 재심사를 의뢰했다.

 

이번 심사 통과는 학생, 학부모회, 교육 관계자, 사회단체, 동문회, 부여군의회, 지역구 도의원 등 지역사회가 부여여고 이전에 대해 한마음 한뜻으로 단합해 이루어낸 성과다.

 

더불어 정진석 국회부의장,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양승조 지사, 김지철 교육감 등 각계 인사들도 큰 관심을 지니고 힘을 보탰다.

 

또한, 부여여고 이전 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취재하고 이슈화한 지역 언론과 방송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컸다는 평이다.

 

특히 군이 이번 심사에 중점을 두고 개진한 것은 수도권 집중화로 지방소멸 위기가 가중되는 심각한 불균형 상태가 지속하고 있어 범정부 차원에서 인구감소지역을 지정하고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조성해 지역을 살리는 정책을 펴고 있다는 점이었다.

 

부여군은 지난달 18일 행안부가 발표한 ‘인구감소지역’ 89개 중 하나로 지정된 지자체로서 국가의 균형발전과 인구유입을 위한 가장 중요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 부여여고 단독 신축이전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심의위원회는 부여여고 단독 이전을 승인하면서 부대 의견으로 교부금 기준을 반영한 사업비 축소, 인근 문화예술교육종합 타운 및 향후 학교 통합 등을 고려한 설계 추진을 권고했다. 군은 도교육청과 협조해 학교 이전을 원활히 추진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박정현 군수는 “부여여고 단독 신축이전에 함께해 주신 모든 군민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이전을 조속히 마무리 하여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관외 학교로의 유출을 차단해 지역을 살리는 학교, 지역과 상생하는 학교, 나아가 지속가능한 지역사회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