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안 목천위생매립주민협의체 위원장 A 씨,“업무상 횡령, 결국 500만 원 벌금”

김헌규 | 기사입력 2021/12/06 [07:45]
-천안 소재 C관광사로부터 선진지 견학 시, 1인당 상품 가액 부풀려 요구

천안 목천위생매립주민협의체 위원장 A 씨,“업무상 횡령, 결국 500만 원 벌금”

-천안 소재 C관광사로부터 선진지 견학 시, 1인당 상품 가액 부풀려 요구

김헌규 | 입력 : 2021/12/06 [07:45]

-1인당 180만 원을 200만 원으로 계약, 간사 B 씨가 보관 후 전달받아

 

▲ (사진 목천위생매립장 전경, 붉은색 실선)     ©김헌규

 

천안 목천 위생매립 주민협의체(이하 주민협의체)의 위원장 A 씨가 천안 소재 C관광사로부터 500만 원을 요구해 받아’ 업무상 횡령‘으로 천안지청으로부터 지난달 29일 500만 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A 씨는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3개 마을이 주체가 된 협의체의 위원장이다.

 

천안검찰의 공소장에 따르면 위원장 A 씨는 지난 2019년 10월 9일부터 11월 3일까지 6일간 협의체 위원 28명이 중국의 중경 및 귀주 지역 선진지 견학을 위해 C관광 대표 K 씨와 여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은 여행 상품가 1인 200만 원, 총 5600만 원으로 상품가의 90%는 협의체가 부담하고 나머지 20%인 20만 원은 참여위원들이 개별 부담하는 여행 상품이다.

 

공소장은 이렇게 계약을 체결한 후에 위원들 25명으로부터 지난 2019년 8월 19일부터 같은 해 10월 28일까지 총 500만 원을 협의체 명의의 농협계좌로 송금을 받고 보관하던 중, 지난 2019년 8월 24일경 천안지역에서 계좌와 연결된 카드를 이용해 생활비는 물론 개인적으로 총 500만 원을 횡령했다고 적시했다.

 

위원장 A 씨는 여행사 대표 K 씨와 계약을 체결하면서 1인당 상품가를 부풀려 체결하고 돈을 횡령했다는 것이 공소장의 주요 요지다.

 

하지만 문제는 업무상 횡령뿐만 아니라 그동안 협의체 내에서 감시원들과의 성희롱사건과 간사와의 부적절한 관계로 인해 부인과의 이혼 소송 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협의체는 관련법에 따라 천안시로부터 혐오시설 유치 명목으로 1년에 약 11억 원의 보상금을 지원받고 있으며 이 보상금으로 매년 선진지 견학과 주변 마을 23개 마을에 발전 기금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주민 C 씨는 “이번 횡령은 물론 그동안 위원장 A 씨를 중심으로 벌어진 각종 이권사업 등과 간사와의 부적절한 관계 등을 살펴볼 때, 정관을 조속히 개정해 위원장의 전횡을 막아야 한다.”면서 “위원장이 추천해 시가 임명하는 간사와 감시원의 선임 권한도 위원들과 협의하도록 하는 장치를 마련해야 더 이상 문제의 발생 요소를 막을 수 있다.”며 정관개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주민D씨는“그동안 위원장A씨는 매립장 증설과 관련해 주민과의 갈등없이 원활하게 추진했다며 방송사를 비롯한 각종 언론을 통해 홍보를 했다.”면서“이는 본인의 비리를 덮기 위해 언론을 이용했고, 이를 가감없이 보도한 기자와 언론사 역시 반성은 물론 시민의 혈세로 언론사에 제공한 각종 홍보비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홍보비를 편법적으로 집행했다면 양자간에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위원장A씨는 이와 관련해 억울함을 호소하며 정식재판을 청구하겠다는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포커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