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더 행복한 삶의 숲’ 조성사업에 1142억 투입

김헌규 | 기사입력 2022/05/09 [13:55]
- 도, 2025년까지 녹색공간 확충…올해는 110억 투입해 도시·학교숲 조성

‘더 행복한 삶의 숲’ 조성사업에 1142억 투입

- 도, 2025년까지 녹색공간 확충…올해는 110억 투입해 도시·학교숲 조성

김헌규 | 입력 : 2022/05/09 [13:55]

충남도는 2025년까지 총 1142억 원을 투입하는 ‘더 행복한 삶의 숲’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녹색공간 확충으로 도심지 열섬현상, 미세먼지 등 기후변화에 적극 대처하고,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 등을 위해 추진한다.

 

도는 지난해부터 도심지 등 주민 생활권 주변의 녹색환경을 체계적으로 조성·관리하고 있으며, 올해는 110억 원을 투입해 도시숲 12곳, 학교숲 19곳, 명품가로숲 8곳(18km)을 조성한다.

 

도시숲 조성사업은 도심지내 자뚜리 공간을 활용한 녹색쌈지숲 3곳과 도시림내 산림공원 조성 5곳, 폐도 등 녹색경관 유지를 위한 복합산림경관숲 2곳, 생활환경 보호를 위한 생활환경숲 2곳 등이며 67억 원을 투입한다.

 

학교숲은 학생들의 정서함양과 생태적 감수성 증진을 위해 운동장 등 교내 공간을 활용해 숲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15억 원을 투입해 공주정보고 등 19개교에 학교숲을 조성한다.

명품가로숲은 도심지 등 생활권 주변의 가로환경을 지역 특색에 맞게 거리경관을 연출하기 위해 18억 원을 투입한다.

 

이미 조성된 녹색공간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도시숲관리원 총 60명에 운영비 10억 원을 편성했다.

 

이들은 수목의 고사지 제거, 전정작업, 병해충방제, 시비 등 현장 여건에 맞는 다각적인 유지·관리사업을 추진한다.

 

이상춘 산림자원과장은 “다양한 도시숲 조성과 함께 학생들의 정서함양을 위한 학교숲과 아름다운 거리경관 창출을 위한 명품가로숲 조성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도민의 더 행복한 삶을 보장하고, 수요에 부합하는 생활권 녹색공간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