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충남도지사 양 승조 후보'강제 성추행'글쎄?

김헌규 | 기사입력 2022/05/26 [17:28]
-양 승조 선거 캠프측,'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형법상 무고 등 고소인 고소"

민주당 충남도지사 양 승조 후보'강제 성추행'글쎄?

-양 승조 선거 캠프측,'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형법상 무고 등 고소인 고소"

김헌규 | 입력 : 2022/05/26 [17:28]

▲ (사진 민주당 충남도지사 양 승조 후보)  © 김헌규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 박 완주의원의 성비위 사건이 발단이 돼 천안지역에 후보자들의 전과나 성 비위와 관련한 현수막들이 난무하면서 네거티브, 마타도어식으로 상대 후보들을 비방하고 있어 유권자들은 혼란에 빠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충남도지사 후보로 재선을 노리고 있는 민주당 양승조 후보도 같은당 여성당원이 강제 성 추행을 했다고 천안동남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는 소식에 사실여부와 관계없이 시민들과 지지자 등은 큰 충격에 빠졌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김태흠 후보는 26일 방송토론 녹화에서 이 사실을 폭로하자, 양 후보 캠프에서는‘김태흠 후보의 저열한 정치공 작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하의 논평을 내고“허무맹랑한 내용을 방송토론에서 흘리다시피 거론한 김태흠 후보의 정치술수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김 후보를 맹 비난하고 나섰다.

 

논평에서 김태흠 후보가“언론과 소문을 통해 들었다.”면서“‘성추행’ 피소 사실을 거론했다.”며“양 후보는 정치생명을 걸고, 정치 공작에 단호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면서“사전투표 하루를 앞두고 튀어나온 저열한 정치공작에 분노한다.”면서“고소인(피해자) 등에 대해서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형법상 무고,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고소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장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문 충남도지사 공동상임선대위원장(충남 천안병 국회의원)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고소인의 인적 사항을 알 수 없어서 성명 불상자로 26일 고소했다.”면서“28일 사전투표 시점에서 황당하다며 강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소인의 변호를 맡은 이동환 변호사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24일 오후에 동남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면서, 고소장을 볼 수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안된다”라고 단호히 답했다.

 

보도된 기사의 내용대로 20~30명이 있는 자리에서 강제추행을 했다면 증거가 있을 텐데, 증거를 제출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고소인에게)그것을 못 물어봤다.”며 아리송한 답변을 했다.

 

강제 추행의 증거에 대해“답변하기가 어렵다.”면서“(고소장에 적시한 것은)고소인이 해달라는 요청에 따라했다.(고소장의)제목도 강제추행”이라고 밝혔다.

 

피해 사실을 말해 줄 수있느냐는 질문에도“(고소인이)2차 가해가 될 수 있어 내용을 말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이에 지역일간지 G기자는"이것이 사실이든 아니든 양 후보에게는 크나큰 타격"이라면서"고소인을 고소하는 것 또한 선거에 이득이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포커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