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주 ‘고맛나루 쌀’ 올해 첫 이라크 수출

김헌규 | 기사입력 2022/08/05 [11:41]
- 낮은 쌀소비로 인한 가격 하락에 단비와 같아

공주 ‘고맛나루 쌀’ 올해 첫 이라크 수출

- 낮은 쌀소비로 인한 가격 하락에 단비와 같아

김헌규 | 입력 : 2022/08/05 [11:41]

공주시의 지역 대표 쌀 브랜드인 ‘고맛나루 쌀’이 올해 첫 이라크 수출길에 올랐다.

 

공주시는 5일 의당면 오인리 통합RPC에서 최원철 시장을 비롯해 윤구병 시의회 의장, 안종진 농협지부장과 이인, 우성, 정안, 의당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맛나루 쌀 이라크 수출 선적식을 개최했다.

 

고맛나루 쌀의 이라크 수출은 2019년부터 매년 30t 규모로 꾸준하게 이뤄지고 있다. 올해 역시 이번 8.5t 분량에 이어 연말까지 한 차례 더 수출길에 오를 예정이다.

 

삼광벼 단일품종인 고맛나루 쌀은 전량 계약재배로 철저한 품질관리에 나서며 이라크 현지 근로자와 교민들의 식탁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초저온시설에서 보관하는 수출용은 온도 변화가 심한 중동에서도 품질 유지를 위해 인체에 해가 없는 선도 유지제 등으로 관리하고 있다.

 

최원철 시장은 “고맛나루 쌀이 시중가보다 비싼 가격으로 수출하게 되는 등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유통경로 다변화와 지원을 통해 벼 재배농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실용적인 정책을 적극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맛나루 쌀 수출을 주도하고 있는는 공주시 통합RPC는 11개 지역 농협들이 출자해 만든 조합공동사업법인으로, 지난해 지역 농민들이 생산한 벼 1만 3천t을 수매해 초현대식 시설로 저장·가공·포장 및 유통하고 있다.

 

주요 납품처로는 CJ제일제당에 햇반용 쌀로 연 3,000t을 납품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