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기획2]원성동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조합원 입주권 매매’논란

김헌규 | 기사입력 2022/09/13 [06:26]
-지난1월 경 J씨와U씨에게‘아파트 입주권, 2명에게 매매'

[뉴스기획2]원성동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조합원 입주권 매매’논란

-지난1월 경 J씨와U씨에게‘아파트 입주권, 2명에게 매매'

김헌규 | 입력 : 2022/09/13 [06:26]

-J씨의 조카도 같은날 H씨로 부터 매입

-지난5월경,Y조합장을 비롯한 부동산 브로커2명, 공인중개사'사기'등으로 고소

▲ 원성동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의 Y조합장이 딸 대신 대리로 매매한‘조합원 입주권 매매'와 관련해 피소를 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 원성동 조합 아파트)   © 김헌규



원성동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하 원성동 조합)의 Y조합장이 딸 대신 대리로 매매한‘조합원 입주권 매매'와 관련해 피소를 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5월경, J모씨와 J모씨의 조카는‘조합 입주권’ 매매와 관련된 조합장Y씨와 중개 브로커U씨와 B씨,L씨3명, 그리고 공인중개사 C씨 등에 대해 사기 등으로 동남서에 고소장을 제출해 현재 조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에 따르면 중개 브로커 L씨는 지난1월7일경 고소인 J씨에게 전화를 걸어와 “돈을 벌게 해 주겠다.”며 접근했다고 밝혔다.

 

L씨의 권유에 따라 그후 중앙동 부근에 있는 L씨의 新ㅇㅇ개발사무소로 가자 L씨와 U씨가 앉아있었고 이 자리에서 L씨는 원성동 조합이 시행하는 아파트 입주권 26평, 31평, 34평을 U씨에게 양도해 주었다며 이중 34평응 사라고 J씨에게 전화를 통해 권유했다고 고소장은 밝히고 잇다.

 

그러면서 L씨는“‘원성동 재건축조합 아파트 사업개요’라는 문건과 조합원 아파트 입주권을 U씨가 보유하고 있는데, U씨가 L씨에게 양도해 줬다”면서“26평,31평,34평 등의 3채를 가지고 있으니 이중 34평의 입주권을 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J씨는”34평을 살 수 있는 여력이 없어 26평형을 사겠다.“고 하자, 이때 U씨는”31평을 며느리에게 줄것이고, 34평은 아내에게 줄 것이라며 26평을 사게 되면 내년(2023년)에는 평당1400만원에서 1500만원으로 뛸 것이니 그 차액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U씨는”26평의 입주권 매매대금은 2억800만원인데 계약시에는 이 금액의 70%인 1억5000만원을 지급해야 매수인인 J씨가 권리를 주장할 수 있다.“며 이 자리에 함께 있던 L씨도 거들었다고 주장했다.

 

그후 지난1월10일 계약을 체결키로 하고 다시 新ㅇㅇ개발사무소로 가자 L씨 만 있었고 1시간 후에 고소인과 고소인 올케인 L씨를 태우고 원성동 소재 D부동산으로 갔다고 밝혔다.

 

J씨는”이 자리에 원성동 조합장이라고 하는 Y씨와 U씨, B씨, 공인중개사 C씨와 H씨 부부가 앉아있었다.“며, J씨가 조합장이 누구냐고 하자, U씨는 조합장Y씨를 가르키자, Y조합장은”지금은 조합장이 아닙니다.“라고 말하면서 계약부터 매매대금을 지급할 때까지 소파에 앉아 이를 지켜 보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본 기자가 SNS를 통해”2022년1월10일 경(매매계약 당시)에도 조합장이었냐고 묻자 Y조합장은“(총회에서)해임됐다 해서 사무실에 없었다(안 나갔다).”면서“그래서 뭐가 문제가 있냐”고 반문했다.

 

조합원 A씨는“지난해11월26일에 총회애서 Y조합장을 해임한 것은 맞다”면서”Y조합장의 해임에 따라 새 조합장을 선출하려 했지만 당사자는 물론 일부 조합원들이 방해를 해 아직도 선출을 못하고 현재까지 Y씨가 조합장직을 맡고있다.”고 설명했다.

 

고소인 J씨와 J씨의 조카를 대신해 올케가 지난1월10일 D부동산에서 매매계약을 체결할 당시에도 Y씨가 조합장이었다는 것이 A씨와 조합의 관계자를 통해 확인됐다.

 

논란이 되고있는 J씨와 분양권 매매계약을 할 당시 U씨는“26평형은 입주자 매도자가 없어 지금은 살 수 없으니 우선 34평형인 105동 000호인 Y조합장의 둘째 딸의 입주권을 사라”고 권유하면서“나중에 26평형이 나오면 대체해 주겠다고 계약서에 명시하고 싱랑이 끝에 무려 5시간 만에 계약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여기서 매매계약을 작성할 당시 Y조합장은 둘째 딸의 대리인으로 참석했지만, 인감도장만 사용하고, 위임장과 인감증명서(부동산 매도용)는 첨부하지 않았다는 것이 고소인 J씨의 설명이다.

 

대리인을 통해 부동산 매매를 할 때는 매도인은 위임장과 부동산 매도용 인감증명서를 첨부해야 한다.

 

이 계약에 따라 J씨는 U씨의 요구에 따라 매매대금의 70%인 1억4500만원을 현금과 수표를 통해 U씨에게 건넸고, U씨는 이 돈에 500만원을 합해 1억5000만원을 Y조합장의 딸의 우리은행 계좌로’2022년1월10일 오후2시34분46초‘에 송금한 것이 확인되고 있다.

 

이는 본 기자가 SNS를 통해 Y조합장에게 “J씨의 계약금을 누가 어떤 방법으로 누구에게 송금했지”에 대한 물음의 답으로 Y조합장이 보내온 입금내역에서 확인된 것이다.

 

문제가 더욱 심각한 것은 이 아파트를 Y조합장의 딸이 같은 날 J씨와 U씨에게 동시에 매매했다는 것이다.

 

결국엔 U씨는 J씨의 계약금을 받아 500만원을 더해 2억원이 넘는 아파트를 500만원을 주고 산 셈이다.

 

이는 지난2월3일 Y조합장이 딸을 대신해 U씨에게 보낸’잔금 1억8000만원을 2022년2월10일까지 이행촉구 요청서‘에 고스란이 담겨져 있다.

 

이 내용증명에 따르면“105동000호,34평형 매매가 3억3000만원에 쌍방이 협의하고 게약금 1억5000만원과 잔금1억8000만원을 각각지불한다고 최종합의하고 공인중개사 C씨가 게약서를 작성했다.”는 내용과 잔금 날짜 1월25일에 지불한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그러면서 약 15일 동안 잔금지급을 유예하면서 입금하지 못할 시 계약이 자동 해지 된다는 내용도 추가했다.

이뿐만 아니라 J씨의 조카(오빠의 아들)도 똑 같은 방법으로 같은날 B씨로 부터 조합원 H씨의 아파트 입주권을 샀다가 피해를 입었다며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J씨의 조카는 J씨의 권유에 따라 올케 L씨가 같은날 D부동산에서 계약을 체결하고 J씨와 같이 매매대금 2억5600만원의 70%인 1억7920만원을 수표와 현금으로 U씨에게 전달하고 이 돈과 J씨의 돈을 합해 3억2420만원을 Y조합장의 딸에게 송금하면서 U씨와 B씨는 중개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고소장은 밝히고 있다.

 

본 기자가 Y조합장에게 SNS를 통해“H씨에게 계약금 명목으로 2000만원을 줬냐”는 질문에“딸 통장으로 입금됐(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J씨와 J씨의 조카는 지난5월경 조합장Y씨와 U씨, B씨, 최초로 J씨를 소개한 L씨에 대해 사기죄와 부동산중개사법 위반과 공인중개사 C씨에 대해서는 부동산 중개사법 위반 등으로 고소해 현재 수사 중에 있다.

 

이에 조합원 A씨는“사기죄와 부동산 중개사법 위반 말고도 사문서 위조와 동행사죄, 위임장과 인감증명서 첨부도 없이 부동산을 계약한 것에 따른 인장도장 부정사용에 대해 죄명을 추가로 해야 한다는 것과 Y 조합장과 딸 그리고 H씨 역시도 공범 여부를 확인해 위법이 획인되면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Y조합장이 딸의 통장을 사용하고 있다는 제보가 있다.”는 본 기자의 질문에“누가 딸의 통장을 사용한데요”라며 강하게 부정하면서“제가 쓰는 계좌는 천안경찰서(?)검찰청에 다 제출했다.”면서“조사 할 때 휴면 계좌까지 모두 경찰에서 압수해서 한다(?).”고 밝혔다.

 

이에 조합원 B씨는“경찰이 수사 중에 있는데 무엇을 검찰에 제출했냐”면서“딸의 통장에 입주권 매매대금과 조합원 H씨에게 송금한 내역 등 일체를 확인해 돈의 흐름을 파악하고, 실제로 Y씨의 딸과 U씨가, 그리고 H씨와 B씨가 실제로 입주권 매매가 이뤄졌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수사기관에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