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13일 ‘군인가족 대상 맞춤형 자격증 취득과정’ 개강식 개최

올해 7개 부대 소속 군인가족 114명에게 자격증 취득과정 실시

문학모 | 기사입력 2019/05/13 [09:17]

경기도, 13일 ‘군인가족 대상 맞춤형 자격증 취득과정’ 개강식 개최

올해 7개 부대 소속 군인가족 114명에게 자격증 취득과정 실시

문학모 | 입력 : 2019/05/13 [09:17]

 캘리그래피, 바리스타, 독서지도사 자격증 취득  

군부대 특성상 취업교육의 기회를 가지기 어려운 군인가족에게 경제활동 능력 개발 기회 제공

 

[문학모 기자] 경력단절 등으로 고민이 많은 군인가족을 위해 경기도가 새로운 꿈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경기도는 13일 오전 용인 선봉레스텔에서 ‘2019년 군인가족 맞춤형 자격증 취득 과정(캘리그라피 2급)’ 개강식을 열고 본격적인 교육에 들어갔다.


이날 개강식에는 캘리그래피 2급 과정 교육에 참여하는 지상작전사령부 군인 가족, 유관기관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군인가족 맞춤형 자격증 취득과정 사업’은 군인의 잦은 전출로 경력이 단절되는 군인가족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거쳐 자격증 취득과정을 운영하는 사업으로, 경기도가 지난 2004년부터 추진해왔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수도 서울과 인접해있고 접경지를 보유하고 있는 특성상 군인가족들이 많이 살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도는 다년간 운영된 이 사업을 통해 군인가족에게 전문성 있는 교육과정을 제공, 새로운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 동기 부여와 경제활동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는 수요조사를 통해 캘리그래피와 바리스타, 독서지도사 자격증 취득과정을 도내 7개 부대 소속 군인가족 114명을 대상으로 7월까지 10주간 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교육생들에겐 각 과정별 교육을 거쳐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아울러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통해 취업정보 제공 등 연계 서비스도 이뤄질 예정이다.


정연종 경기도 가족여성담당관은 “꿈과 열정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군인가족들을 격려한다” 면서 “앞으로도 군인가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과정으로 다양하게 운영하여 군인가족 분들의 경제활동 능력 개발의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