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마사회의 사회공익 힐링승마, 23일부터 2차 정규 강습 시작

소방공무원 53명과 보호관찰 청소년 30명을 지원

관리자 | 기사입력 2019/05/23 [14:22]

한국마사회의 사회공익 힐링승마, 23일부터 2차 정규 강습 시작

소방공무원 53명과 보호관찰 청소년 30명을 지원

관리자 | 입력 : 2019/05/23 [14:22]

▲  보호관찰 청소년 대상힐링승마교육 모습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23일(목)부터 사회공익 힐링승마 2차 정규 강습에 들어간다.

 

지난 5월 10일(금)까지 살처분에 참여한 방역공무원 51명을 대상으로 1차 강습을 완료하였고, 이번 2차 강습에서는 소방공무원 53명과 보호관찰 청소년 30명을 지원한다. 

 

전국 협력 승마시설 10곳에서 7월 12일(금)까지 8주간 16회 실시한다. 힐링승마 전문교관이 스트레스 경험 정도를 기준으로 개인에게 맞춤화된 ‘EAL(Equine Assisted Learning)’이라는 말 매개 학습을 지도한다.

 

지상 활동 6회와 기승활동 10회를 통해 일상생활의 기술을 개발한다.  

 

특히 보호관찰 청소년의 경우 지난 2월 한 달간 시범 사업 진행 결과 긍정적인 변화가 관찰되어 정규 강습과정으로 편성되었다.

 

한 달 진행 결과 힐링승마가 충동성 등 자기통제 분야와 주장성 등 사회성 분야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마사회는 이번 2차 강습에서도 참여자를 대상으로 사회공익 힐링승마 효과성에 대한 연구 진행을 계속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올해 ‘사회공익 힐링승마’ 규모를 작년대비 4배인 4천명으로 확대했으며, 정규 강습 외에도 MOU를 통해 육군 장병 1400명, 소방공무원 1500여 명 등을 지원하고 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한국마사회만이 할 수 있는 말(馬)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지속해나가고자 한다.”라며, “추후 새로운 사회 공익 직군을 발굴하여 힐링승마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