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렛츠런파크 주말마다 특산물 직거래 장터 개최

6월 1일(토)부터 30일(일)까지,서울 꿈으로 구간에서 전남, 충남, 경북 등 전국 농가들

문학모 | 기사입력 2019/05/30 [12:36]

렛츠런파크 주말마다 특산물 직거래 장터 개최

6월 1일(토)부터 30일(일)까지,서울 꿈으로 구간에서 전남, 충남, 경북 등 전국 농가들

문학모 | 입력 : 2019/05/30 [12:36]

▲  한국 마사회 오픈마켓 모습

 

[문학모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6월 농특산물 오픈마켓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6월 1일(토)부터 30일(일)까지 주말마다 렛츠런파크 서울 꿈으로 구간에서 전남, 충남, 경북 등 전국 농가들과 함께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개최한다.

 

1일(토)부터 2일간은 전남 장흥군에서 무산 김, 버섯, 산나물 등을 판매한다.

 

8일(토)부터 2일간은 천일염, 감태, 과메기 등 충남과 경북의 다양한 농특산물을 만나볼 수 있다.

 

15일(토)과 16일(일)에는 전남 함평군에서 15개 농가가 참여해 도라지, 잡곡, 장류, 꿀 등을 판매한다.

 

22일(토)부터 2일간은 전남 나주시와 강원 평창군이 배, 한우, 산삼주 등 지역 특산물을 준비한다.

 

29일(토)부터 30(일)은 가장 많은 농가 18곳이 참여해 충남 홍성군의 채소, 한과, 쌀, 계란, 젓갈, 우유 등을 소개한다. 

 

장터가 열리는 토요일마다 지자체의 홍보문구를 이름으로 내걸은 경주가 시행되며, 해당 경주를 우승한 마주, 조교사, 기수에게는 지역 특산물이 전달된다.

 

한국마사회는 이 외에도 경주 프로그램 책자, 경주로 내 대형 전광판 등을 통해 지역 홍보를 지원하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2016년부터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유휴공간을 이용해 농특산물 오픈마켓 운영으로 농가들의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한국마사회 오픈마켓은 우리 농산물 판로 확대일 뿐만 아니라 지자체 홍보의 장이 되고 있다. 주말에 렛츠런파크 서울에 방문해서 다양한 농산물들을 만나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