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10일부터 개발제한구역 내 계곡 음식점 등 특별단속 나서

6월 10일~7월 5일까지 수원 등 개발제한구역 소재 21개 시‧군 공무원 교차단속

문학모 | 기사입력 2019/06/06 [10:59]

경기도, 10일부터 개발제한구역 내 계곡 음식점 등 특별단속 나서

6월 10일~7월 5일까지 수원 등 개발제한구역 소재 21개 시‧군 공무원 교차단속

문학모 | 입력 : 2019/06/06 [10:59]

▲  경기도 청사


신규, 재발생 불법행위 및 여름철 대비 계곡 일대 발생되는 불법행위 강력조치

[문학모 기자] 경기도가 여름철을 앞두고 개발제한구역 계곡(溪谷) 일대에 음식점을 차리는 등 불법 행위 뿌리뽑기에 나선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6월 10일부터 7월 5일까지 개발제한구역을 갖고 있는 수원시 등 도내 21개 시․군을 대상으로 도·시·군 합동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단속 대상은 개발제한구역 내 무허가 건축, 불법 용도변경, 토지 형질변경 등이다.

 

특히 여름철 대비 계곡 일대 영업장 등 개발제한구역 훼손이 우려되는 시군에 대해서는 집중 단속이 이뤄진다.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전수조사를 통해 개발제한구역 내 계곡에서 불법행위를 한 93개소의 음식점을 적발하고 모두 시정명령을 내렸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40개 업소가 원상복구를 완료했고 53개소가 진행 중이다. 원상복구를 이행하지 않을 때에는 관계법령에 따라 시정명령, 고발조치, 이행강제금 부과, 행정대집행이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