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산자원연구소, 연평어장에 어린 꽃게 100만 마리 방류

허윤제 | 기사입력 2019/06/11 [15:14]

수산자원연구소, 연평어장에 어린 꽃게 100만 마리 방류

허윤제 | 입력 : 2019/06/11 [15:14]

▲ 수산자원연구소가 11일 옹진군 연평도 해역에 어린 꽃게 100만 마리를 방류하고 있다.     © 허윤제

 

 

[허윤제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 수산자원연구소에서는 서해안 꽃게 자원의 회복을 위하여 11일 옹진군 연평도 해역에서 연평 어촌계장 등 지역 어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체 생산한 어린 꽃게 100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꽃게는 지난 5월 하순 부화한 것으로 크기는 1.0~1.5㎝ 내외이다. 꽃게의 주 조업장소는 서해안으로 꽃게조업기간은 봄철(3월~6월)과 가을철(9월~11월)로 인천(2018년 4,067톤)은 전국 꽃게의 36%를 점하는 국내 제일의 산지이며 어업인들의 중요한 소득원이다.


인천수산자원연구소는 꽃게 자원을 회복하고 어업인 소득을 증대하기 위해 2003년부터 2018년까지 인천 앞바다에 2,345만 마리의 어린 꽃게를 방류하였으며, 연평어장에는 2016년부터 2017년까지 204만마리를 방류했다.

 

신정만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앞으로도 “경제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품종과 감소 추세에 있는 품종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방류사업을 통해 수산자원의 증식을 도모하고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예정이다”며, 또한 “7월중 옹진군 대청해역에 어린 꽃게 100만 마리를 방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