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단독,뉴스기획2](북경대)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주한중국대사관 영사부 인증서"논란

-외교부,"뒷면 문서없어 검증할길 없다."교육원,"주한중국대사관과 외교부에서 인증했다."

김헌규 | 기사입력 2019/07/10 [08:26]

[단독,뉴스기획2](북경대)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주한중국대사관 영사부 인증서"논란

-외교부,"뒷면 문서없어 검증할길 없다."교육원,"주한중국대사관과 외교부에서 인증했다."

김헌규 | 입력 : 2019/07/10 [08:26]

▲ 한국외교부와 주한중국대사관영사부의 인증을 받았다며 입학안내서에 게재해 북경대가 인준한 것처럼 오인을 할수 있어 논란이 될 전망이다.(사진내용/ 뒷면 문서에 있는 대한민국 외교부의 도장과 김 병호의 싸인이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합니다.”)     ©김헌규

 

(북경대)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이하 글로별교육원)이 수강료 초과 징수및 발전기금을 원우들의 의사도 묻지않고 교육원측에 기탁한 것이 말썽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인증서 진위논란에 휩싸였다.

 

글로벌교육원이‘최고경영자과정 입학안내 책자’뒷면에‘한국 외교부와 주한 중국대사관 영사부의 인증’이라는 문건을 게재하면서 북경대와의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간접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외교부 아포스티유,“뒷면 문서 없어 인증 문서 검증할 수없어...”

 

지난2017년7월에 발급된 이 문서를 외교부에서 풀이한  것을 보면“뒷면 문서에 있는 대한민국 외교부의 도장과 김 병호의 싸인이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합니다.”라는 내용이다.

 

먼저 글로벌교육원 관계자에게 이 문서의 내용을 물어보자,“한국의 교육청(천안)에서 인가(신고)받은 것을 주한중국대사관과 외교부에서 인증하고 그 근거로 북경대에 제출한 것”이라고 밝히면서"뒷면의 문서는 어디 갔느냐"는 기자의 질문에“책자에 다 실을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 문서는 앞· 뒷면이 있고 여기 입학안내 책자에 게재된 문건은 앞면이다.

 

이에 외교부 관계자는“공증을 받아온 문서의 형식적 요건의 부합여부 즉, 공증인 및 서명권자에 의한 서명 또는 직인의 인영에 따라 영사가 확인을 했다는 것으로 이 문서의 사본은 보관하지 않는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뒷면 문서없이 입학안내서에 있는 문서 내용 검증할 수없다.”

 

중국은 아포스티유 협약에 가입하지 않은 대표적인 나라다. 따라서 이 협약에 가입하지 않은 나라에 제출하는 우리나라의 공문서와 우리나라 공증인이 공증한 문서는 주한공관의 영사의 확인을 받아야 한다.

 

앞면의 내용에 대해 교육원관계자가 밝히긴 했지만, 뒷면 부분을 확인 할 길이 없어 무엇을 인증했는지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교육청에'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 등록'→'북경대'명칭 추가 사용

-북경대에서 인준'산하 교육기관으로 오인'

 

이뿐만 아니다. 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은 지난2017년4월에 천안교육청에 언론사 산하 평생교육원으로 등록하고도 북경대 명칭을 시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하지만‘북경대’를 부기명으로 사용치 않고 북경대에서 운영하는 계속교육원(평생교육원)의 산하기관으로 오인할 수 있다는 것이 원우들의 주장이다. 이에따라 천안시교육청 관계자는“이와관련 지도점검을 통해 시정조치 할 것은 시정하겠다.”고 밝혔다.

 

교육원은 중국 최고의 국립대학인 북경대와 업무협약을 맺고 기업최고경영자 교육과정협약을 체결해 공동의 학술교류 및 문화교류를 협력해 나가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본 기자가 천안교육청 관계자에게“북경대와 업무협약 체결이 이뤄졌는지에 대한 것도 확인이 되지 않았지만 설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할지라도 북경대를 부각시키고 간판을 단 것은 문제가 있지않냐”는 질문에“업무협약을 맺었다면 간판을 다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이해 할수 없는 답변을 했다.

 

교육원 측에 북경대와 업무협약서의 존재를 확인 할 수 없어 이에 대한 명쾌한 답변을 요구했다.

 

“중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냐. 업무협약서를 보여 줄 수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교육원관계자는”중국과 업무체결도 했고 보여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이사장과 협의를 해야한다.“고 말하고”이사장을 통해 답변토록 하겠다.“면서 9일이 지난 현 시점에도 이사장 A씨는 해명을 하지 않고 있어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