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 서천군 공무원 노조“의장·의원들에게 고성·욕설한 언론사 주필, 공무집행 방해 고소"

‘갑질언론’SBNNEWS서해신문·서해방송',"취재·구독 거부"

김헌규 | 기사입력 2019/07/15 [20:41]

충남 서천군 공무원 노조“의장·의원들에게 고성·욕설한 언론사 주필, 공무집행 방해 고소"

‘갑질언론’SBNNEWS서해신문·서해방송',"취재·구독 거부"

김헌규 | 입력 : 2019/07/15 [20:41]

▲ 충남 서천군 공무원노조가 의장을 비롯한 의원, 공무원들에게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 언론사 주필을 공무집행방해로 고소했다.(사진 공무원노조)     © 김헌규

 

충남 서천군 공무원들이‘갑질 언론사’관계자를 공무집행 방해로 고소하고, 취재 및 구독을 거부했다.

 

전국공무원노조 서천군지부는 15일 보도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갑질 언론사에 대해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사건은 지난달18일 오전10시경 제273회 서천군의회 제1차 정례회 2차 본회의에 ‘SBNNEWS서해신문·서해방송’(이하 서해신문·서해방송) 소속 기자가 취재와 관련, 방송장비 설치로 인해 의원들과의 동선이 겹치자 의회관계자는 회의규칙에 따라 카메라 위치 조정을 요구하면서 발생했다.

 

기자들도“본인의 의도와 다르게 전달됐다.”며 담당 공무원에게 사과를 해왔다고 보도자료는 밝혔다.

 

이렇게 의회관계자와 기자들 간에 원만히 타협점을 찾는 듯 했지만 본회의가 휴회한 오전11시30분 경 뉴시스 기자이자, 서해방송 권 교용 사장은 무단으로 의장실을 찾아와 고성을 지르면서 사건의 불씨를 지폈다.

 

이 자리에서 권 사장은 의회사무과 직원에게 명령하듯,“의원 전부를 불러 모으라”며“헌법에 보장된 취재를 방해했다며 억지 주장을 했다.”고 보도자료는 밝혔다.

 

또 같은 날 이 신문의 주필인 김정태 논설위원은 오후2시40분경 본회의가 끝난 직후 본회의장에서 기자들에게 “의장새끼 졸드만, 조는 거 찍었어? 의원새끼도 졸고, 조는 새끼 다 찍어”라며  군 의회를 모욕했다는 것이다.

 

이어 오후 4시경  김 정태 논설위원은 의회사무과를 찾아와“기자들에게 진술서를 받았다.”며 의사담당 주무관에게 강압적으로“(진술서를)큰소리로 읽어보라, 겁박했다.”며 이를 저지하는 의사팀장에게 고성을 지르는 등 정상적인 언론인으로 상상하기 힘든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로인해 충격을 받은 의회사무과 여직원은 병가를 냈고 지난 1일자 정기인사 때 부서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정태 논설은 이것으로 끝나지 않았다. 다음날 19일 오전9시50분 경  본회의장에서“내가 어제 치우라고 했는데 물을 왜 안치운 거냐”며 고성을 질렀고, 의사팀장이 서해방송 관계자들에게 취재 주의사항을 고지하자, 의사팀장의 어깨를 손으로 밀치면서 큰소리로“못 찍게 하면 경찰을 부를 테니, 마음대로 다 찍어”라는 등 회의준비를 방해하기도 했다고 그날의 상황을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 정태 논설위원은 6월 20일자 서해신문 사설을 통해 사실을 왜곡하면서‘과잉 충성의 발로’라는 제하의 논설을 실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정당한 공무를 집행한 서천군 공직자를 모욕했다고도 덧붙였다. 

 

김 정태 논설위원은 지난 2012년에는 서천군 여성의원에게‘XX년’이라는 입에 담기조차 상스러운 욕설을 하고도 “시원하게 앞에다 대고 욕 한번 했다.”고 말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는 것이 공무원 노조의 전언이다.

 

이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천군지부는 “공익을 위한 언론의 취재와 보도는 존중한다.”면서“언론의 자유를 위해서는 어깨를 나란히 하고 싸우겠지만, ‘SBNNEWS서해신문·서해방송’같은 부당한 언론과 사실을 왜곡하는 보도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천군지부는 서천군 공무원의 중지를 모아 SBNNEWS서해신문·서해방송의 공식적인 해명과 진솔한 사과,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서천군의회 조 동준의장은"욕설을 한 것을 직접 듣지는 못지만 이를 들은 공무원이 전해 줬다."면서 본회의장에서 졸았다는 주장에 대해"녹화를 하고 있는 마당에 존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에 공무원 노조는 해당 언론사를 향해 △뉴시스와 SBNNEWS서해신문·서해방송의 인터뷰, 보도자료 요구 등 일체의 취재 요청 및 신문 구독 거절을 표명했다.

 

또, △뉴시스 기자에 대한 본사의 해명△오보에 따른 언론중재위 제소와 해당 주필에 대해 '공무집행 방해'로 15일 수사기관에 고소했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김정태 2019/07/16 [02:32] 수정 | 삭제
  • 김정태입니다. 저는 '과잉충성의 발로'라는 제하의 논설을 쓴 적이 없으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적이 없습니다. 제가 6. 20일자 쓴 논설을 읽어나 보셨습니까? 같은 언론인으로서 법적 책임을 묻겠습니다.
  • 김정태 2019/07/16 [02:24] 수정 | 삭제
  • 사실확인 없이 허위사실을 무단 배포한 법률적 책임을 묻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